언론보도

언론보도

[2020년 1월 25일] 여의도연구원 "선거연령 '쿨'하게 수용해야" 2020.01.25

 

"청소년에게 참정권 줬다 뺐으면 꼰대 정당 이미지 덧칠할 수도"
"10대 유권자 표 계산, 누구 더 유리하다고 볼 수 없어"

 

자유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 연구원은 지난해 말 공직선거법 개정으로 선거연령이 만 18세로 낮아진 것과 관련해 "쿨하게 수용하고 더 늦지 않게 '청소년 민심'을 어떻게 공략할지 구체화된 전략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창배 여의도 연구원 경제사회연구실장 이달 초 발간한 이슈브리핑에서 "선거연령을 18세로 하향조정하는 개정안이 졸속·날림 우려 속에 국회를 통과했다"며 "이제부터 우리 당이 지적해 왔던 교실의 정치화라는 부작용을 차단하는 보안 입법에 주력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실장은 "고3 학생은 제외되도록 공직선거법을 개정한다든지 일본의 경우처럼 법 시행까지 1년의 유예 기간을 두는 방법은 지금은 부적절하다"며 "이미 법 개정이 끝난 상태에서 청소년의 참정권을 '줬다 뺏는다'는 인식만 주고 꼰대 정당의 이미지만 덧칠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기사 바로가기 : (뉴스1) '꼰대정당' 이미지 덧칠?…여의도 연구원 "선거연령 '쿨'하게 수용해야"

(연합뉴스) 여의도연구원 "낮아진 선거연령 원상회복 시도는 '꼰대'"

(SBS 뉴스) 여의도연구원 "낮아진 선거연령 원상회복 시도는 '꼰대'"

(뉴시스) 여의도硏 "선거연령 18세 하향, '쿨하게' 수용을…꼰대정당 안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