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럼&세미나

[긴급좌담회] 그 많은 미세먼지는 어디서 왔을까

보고서 종류

포럼&세미나

연구진

여의도연구원

발행일

2019.04.29

주요내용
  • - 전문가들, 중국·석탄·경유차 등 남 탓만으론 미세먼지 해결 못해…
  • - 미세먼지 패러다임 전환과 실천 가능한 대책 수립을 위한 자리 마련

 

 

 

 

 

 

여의도연구원은 4월 29일(월)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6간담회실에서 “그 많은 미세먼지는 어디서 왔을까”란 제하의 좌담회를 개최한다.

지난 3월 5일, 서울의 초미세먼지 수치가 144㎍/㎥(‘매우 나쁨’은 76㎍/㎥)를 기록했다. 사상 최악의 ‘미세먼지 재앙’에 문재인 대통령은 “비상한 시기에 비상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며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다. 

중국·경유차·석탄을 미세먼지 3大 주범으로 지목, △인공강우 실험, △경유세 인상,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등을 추진하며 이들을 규제하는 데만 총력을 다 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여당이 내세운 미세먼지 대책은 단편적이며 과거 회귀적 접근에 불가할 뿐더러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따라서 여의도연구원은 미세먼지의 낡은 패러다임을 타파하고, 미세먼지의 원인을 다각적으로 파악, 합리적인 대책 마련을 위한 좌담회를 개최한다. 

좌담회에는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학 커뮤니케이션 교수가 발제자로, 김민수 미세먼지해결시민본부 공동대표와 이지현 前 서울시의원이 토론자로 나선다.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이 사회를 맡아 각계의 목소리를 직접 청취한다. 

미세먼지 이슈가 국민 건강과 직결된 사안인 만큼 왜곡된 정보를 바로 잡고, 정부와 관계 부처에 대책 마련을 촉구할 예정이다.